5억원까지 분할상환이 가능한 전세자금 대출 상품

5억원까지 분할상환이 가능한 전세자금 대출 상품이 새로 출시
필요한 경우 도중에 일시상환 방식으로 바꿀 수도 있어 전세대출 이용자의 선택권이 커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SGI서울보증은 원금 분할상환이 가능한 5억원(유주택자 3억원) 한도의 전세 보증을 공급하기로 하고 시중은행과 상품 출시 시기 등을 협의하고 있다.
SGI서울보증은 이미 분할상환 전세대출 보증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중도에 일시상환으로 바꿀 수는 없었다.
새 상품은 분할상환을 하다가 원할 때 일시상환으로 돌릴 수 있다.
차주가 예상하지 못한 수입 감소로 원금을 함께 갚기가 어려워졌을 때를 고려해 만기에 한꺼번에 대출을 갚을 수 있도록 했다는 설명이다.

통상 원금과 이자를 함께 갚아나가는 주택담보대출과 달리 전세대출은 이자만 갚다가 만기 때 원금을 전액 상환한다.
대출 원금이 줄지 않기 때문에 이자도 줄지 않는다. 반면 원금의 일부나 전부를 분할상환하면 한 달에 내야 하는 원리금은 늘지만 대출 원금이 매달 줄기 때문에 이자 부담도 함께 감소한다.
내집 마련 등 목적을 위해 목돈을 모으고 싶은 소비자라면 전세대출을 분할상환 형태로 받는 게 좋다.
비과세나 소득공제 혜택도 받을 수 있어 일석이조다.

Read previous post:
내년 7월부터 법정 최고금리 연 24%→20%로 인하

현행 연 24%인 법정 최고금리가 내년 7월부터 연 20%로 인하된다. 금융위는 내년 3월 중 개정 시행령을 공포하고, 이후 3개월의 유예기간을...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