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세대 자산관리 시작은 통장 쪼개기부터 시작 하자

자산관리 시작은 ‘통장 쪼개기’부터

년층 취업난으로 인해 안정된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워져 취업 준비기간이 길어지면서 평균 취업 연령은 높아지는 추세다.

평균 수명이 길어져 노년기가 늘어나면 필요한 노후생활비 역시 커진다.

이에 따라 늦어진 취업으로 소득이 소비보다 많은 경제활동기과 소비가 소득보다 많은 노년기가 겹치게 되면서 은퇴 후 쓸 수 있는 돈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다.

지출이 적은 20~30대는 저축의 골든타임으로 불린다. 40대부터는 사교육비와 주택대출 상환과 같은 생활비가 큰 폭으로 증가해 저축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사회초년생은 자산이 적지만 소비지출 또한 적다는 점을 고려하면 꾸준한 저축과 투자 시 40~50대에 자산을 크게 불릴 수 있는 셈이다.

돈 버는 기간이 대략 30년이라고 가정하면, 평균수명의 증가로 노년기가 늘어나면서 필요한 노후생활비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이 일생동안 결혼자금, 주택자금, 자녀교육비, 노후생활비와 같은 대규모 자금이 필요하기 때문에 생애주기에 맞는 재무목표를 세우는 게 중요하다

월급관리를 방해하는 장애물부터 없애야 한다.

월급관리를 방해하는 대표적인 장애물은 무계획적인 지출, 신용카드, 마이너스 통장이다.

잘못된 소비습관을 고치지 않으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와 같다”며 “올바른 소비생활을 방해하는 신용카드보다 체크카드를 사용해야 하며 한 번 사용하면 좀처럼 빠져나오기 어려운 마이너스 통장 사용도 자제해야 한다

통장 나누기도 생활화해야 한다.

급여통장과 별도로 재테크통장, 생활비통장, 비상금통장을 만들어 월급날마다 각 통장에 자동이체하면 월급을 계획적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20~30대에는 월급의 50% 이상을 저축하고 생활비가 소득의 40%를 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만약 월급이 287만원이라면 50%인 144만원을 먼저 저축하고 남은 돈으로 생활해야 한다.

자동이체를 통해 월급날 급여계좌에서 저축·펀드·연금·보험금이 자동으로 빠져나가게 해야 하며, 체크카드를 사용해 잔고 내에서 결제하는 것이 좋다.

사회초년생들은 확실한 세제혜택이 있는 금융 상품부터 가입하는 게 효과적이다.

연금저축과 개인형퇴직연금(IRP)는 연간 납입금액 700만원까지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청년형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는 15세~29세 이하 청년이 가입대상으로 이자소득 400만원까지 비과세 혜택이 적용된다.

현재 20~30대는 100세까지 장수할 것을 전제로 한 노후설계가 필요하다.

정부중금리상품정리
무직자대출추천상품
내집마련대출총정리
시중은행중금리대출